상단여백
HOME RADIO 점심방송
Yolo 갈래? - 경주2018년 5월 2일 화요일 점심방송

제작 : 장주희 / 아나운서 : 이수민 / 기술 : 장주희

(S1 : 방탄소년단 – 고민보다 Go [04:00])

안녕, 친구들! 오늘 하루도 즐길 준비 됐어?

자, 내 소개부터 하자면!

나는 창원대학교 2학년 학생이야.

그런데 요새는! 캠퍼스를 거니는 게 아니라

전국 방방곡곡을 여행하고 있어!

대학생인데 어떻게 전국을 여행 다니냐고?

아, 휴학했지 뭐! 한 번뿐인 인생인데

학교에 묶여있긴 싫더라고!

한 번 사는 인생, 좀 즐깁시다!

욜로, 욜로!

(M1 : Mindy Gledhill – All The Pennies [02:49])

시험도 거의 끝났겠다!

성적 보고 충격 받은

나의 동료들이 혹시 있을까?

굉장히 속이 상하긴 하지만

뭐.. 지나갔으니 눈물을 흘리며 잊을 수밖에.

그래서 휴학하기 전의 나는

시험 성적 때문에 멘탈이 털릴 때면

힐링 여행을 갔다 오고는 했지.

한 번쯤은 다 가볼만한 곳이니까

너희한테도 알려줄게!

힐링여행 챕터 원! 경! 주!

내가 경주에서 제일 처음으로 갔던 곳은

솔거미술관이야!

아담한 규모에 잔잔하고 평화로운 곳이지.

또 핫한 포토존이 빠지면 우리 친구들이 섭섭하겠지?

솔거 미술관을 가보면

사람들이 줄서서 사진을 찍는 곳이 있어.

사진을 찍어보면 굉장히 예쁘게 나오는데

남자친구가 잘 못 찍으니까

여자들이 뭐라뭐라 혼내는 그런 장소지.

아무튼 조용한 미술관에서

평화롭게 그림을 감상하는 것보다

힐링되는 일은 없다고 봐!

(M2 : 10cm – 니가 참 좋아 [03:20])

두 번 째로 소개할 곳은

경주산림환경연구원!

긴 이름만큼이나 많은 사람들이 찾는

경주의 대표 힐링 여행지!

사람은 자연과 가까워야한다는 말, 알지?

산림환경연구원은 이름처럼 나무가 울창한 곳이야.

녹음이 짙은 여름, 단풍이 물드는 가을.

어느 계절에 가도 나무는 예쁘니까

나무들 틈으로 천천히 산책을 해보는 것도

완전히 힐링 여행 그 자체!

(M3 : Lenka – Free [03:18])

세 번째로 소개할 곳은 동궁원!

동궁원은 식물원과 버드 파크로 구성이 되어있어.

버드 파크에서는 새들한테 먹이를 줄 수 있는데

이 놈들이 식욕이 얼마나 강한지.

잠깐 방심하면 손에도 올라오고 머리에도 올라오고.

자연에서 새들과 30년을 함께 한

도인이 된 기분을 느낄 수 있어.

그래도 손 위에 얌전히 있는 모습이

어찌나 귀여운지!

휴대폰 배터리 빵빵하게 충전해서

사진 오백 장 정도 찍어오는 게 기본!

바로 옆에 있는 식물원에는

동화 속 백설공주가 난쟁이들을 만난 숲처럼

울창한 식물들에 향긋한 냄새도 진동을 해!

처음 보는 풀들도 어찌나 많던지.

이름도 엄청 복잡한 게

끝말잇기 한 방 단어로 딱이더라.

끝말잇기 한 번 해볼래?

나부터 할게, 나는 리갈제라늄!

내가 지어낸 거 아니고

동궁원에 있는 식물이다, 진짜로!

(M4 : 페퍼톤스 – Superfantastic [04:21])

마지막으로 소개할 곳은 동궁원에서 2분 거리!

아는 사람은 다 안다는 보문 콜로세움이야.

로마의 콜로세움과 아주 비슷하게 생겼는데,

내부는 키덜트 뮤지엄이 있어!

스타워즈, 마블, 건담, 미니언, 레고 등등

다른 곳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장난감들도 여기서는 볼 수 있다는 사실!

장난감에 환장하는 나 같은 욜로족들한테 딱이지?

장난감들 틈에서 힐링 제대로 하고 오자!

그 외에도 경주에는 추억의 달동네,

동궁과 월지, 대릉원,

저번에 말했던 황리단길까지!

경치 좋고 음식 맛도 좋은 곳들이

지천에 널려있어~

힐링 여행으로 딱~ 이니까

가끔 힘들 땐 한 번쯤 슝 떠나봐, 알았지?

그럼 오늘의 욜로 갈래는 여기까지!

다음에 다시 만나자, 안녕!

(S2 : 어반자카파 – Beautiful Day [03:31])

장주희 제작부장  xng0312@naver.com

<저작권자 © CUB,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주희 제작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