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RADIO 저녁방송
CUB뉴스 3주차2023년 03월 16일 목요일 저녁방송
  • 조재희 아나운서부장
  • 승인 2023.03.16 18:27
  • 댓글 0

제작 : 조재희 / 아나운서 : 조재희 / 기술 : 이지영

 

반갑습니다.

한 주간 학교 내의 다양한 소식을

발 빠르게 보도하여 전해드리는

아나운서 조재희입니다.

 

포근한 날씨에 저절로 기분이

좋아지는 3월 중순입니다.

봄이 성큼 다가왔지만

아직은 아침저녁으로

날씨가 쌀쌀하니 건강에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그럼 CUB 뉴스, 지금 시작합니다.

 

보도 자료를 안내합니다.

창원대학교가 과학기술정보

통신부 국책사업인 2022년도

‘대학기술경영촉진사업’

이하 ‘TMC 사업’이

작년 대비 30% 증액된

사업비로 2023년도 사업을

계속 수행할 예정입니다.

창원대는 2022년 TMC

사업 주관 대학으로서

동남권 대학들과 협업해

우수기술 및 수요기술을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축했습니다. 또한

‘드론 택시’ 분야의 잠재적

수요기업을 발굴해

공동기술사업화 성과를 창출했습니다.

 

사회과학연구소 지속가능

발전센터에서 2022년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지속가능리빙랩 사업을

진행했습니다. 학생들과

동아리 활동 중심으로

진행된 이번 사업은

창원시 생태보전

지역 발굴 및 생태관광

자료 개발로 지역사회의

주인의식을 함양하고,

팀플레이를 통한 리더십과

파트너십을 강화시키는

계기가 됐습니다.

 

메카융합공학과 최희규

교수가 교육부 ‘제1차

인재양성 전략회의’

대통령 토론회에 참석해

‘미래인재양성을 위한

대학의 역할’과 ‘학제 간

공동연구의 중요성 및

우수사례’에 관해 대통령에게

직접 설명하는 등 질의응답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최희규 교수는 창원대에서

융합연구의 중요성에 대해

오랜 기간 연구를 했고,

최근에는 미래융합대학장을

역임하면서 지역사회의

재교육과 평생 학습자에

관한 교육 및 학제 간

융합 연구를 주도했습니다.

 

공지사항을 보도합니다.

2022학년도 후기

조기졸업 신청 기간

안내 공지입니다.

2023년 3월 27일부터

3월 31일까지 조기졸업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졸업을 희망하는 학우분께서는

수업연한 단축 신청서와

성적증명서를 가지고

신청기간 내에 소속 학과

사무실에 제출해 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해당 학기

조기졸업을 신청한 학생은

차 학기 학사학위 취득

유예를 신청할 수 없으니

유의하셔야겠습니다.

 

2023학년도 후기 교환

방문 학생 프로그램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이번 프로그램은 미국과

프랑스, 중국으로 파견

가능하며 파견 기간은

6개월에서 1년 사이입니다.

3월 22일 오후 6시까지

신청 가능하니 관심 있는

분들은 학사정보시스템에서

온라인으로 지원하시길 바랍니다.

기타 세부사항은 와글

홈 공지사항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대구교육대학교 제3회

AI융합교육포럼 개최

안내입니다. 이번 포럼은

3월 24일 오후 3시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서울교육대학교에서

유튜브 실시간 방송

등으로 온오프라인을

병행해 실시합니다.

기조 강연 및 논의와

시상식 및 우수사례를

소개할 예정이오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자세한 일정은 와글

공지사항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국립대학육성사업 프런티어

클럽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3월 22일 오후 6시까지

학부재학생 3, 4학년

각 60명을 선발하며

운영기간은 11월 30일

목요일까지입니다.

신청 시 지원 신청서와

진로설계서를 반드시

첨부하시길 바랍니다.

자세한 사항은 드림캐치

공고문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문화 소식입니다.

2023 가족마술콘서트

매직오브아트 공연이

3월 18일 토요일에

성산아트홀 소극장에서

열립니다. 관람석에 따라

금액이 상이하니 관심

있는 분들은 창원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 바랍니다.

 

이상 CUB 뉴스였습니다.

감사합니다.

조재희 아나운서부장  cubradio@gmail.com

<저작권자 © CUB,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희 아나운서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