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RADIO 저녁방송
별이 빛나는 타임머신2016년 11월 14일 월요일
제작 : 김희정 / 아나 : 김우진 / 기술 : 남성록

(S1:Richard Sanderson - Reality[04:45])

별이 빛나는 타임머신

여러분 안녕하세요?

저는 라디오 DJ 별탐지기입니다.

여러분 그거 아세요?

11월 17일, 이번 주 목요일이

대학수학능력시험이래요.

와, 정말 시간이 빠르네요. 벌써 수능이라니…

제가 수능 본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5년이나 지났네요. (멋쩍게) 하하…

그러고 보니 기말고사도 벌써 한 달 남았네요.

‘와 시간 진짜 빠르다.’라고 생각하신 여러분을 위해

저 별탐지기가 추억을 소환해 드릴게요.

오늘 소개해드릴 타임머신은

남자들의 추억의 만화입니다.

(M1:버즈 - 활주 (‘나루토’ 여는 노래)[04:11])

노래만 들어도 아드레날린이 솟구치는 그 느낌!

닌자와 같은 복장에 이리저리 빠르게 움직이고

손을 이리저리 놀리며 나선환! 하고

외쳐야 할 것 같은 그 만화!

‘나루토’입니다.

제가 굳이 어떤 내용의 만화인지

말씀 안 드려도 되겠죠?

그리고 얼마 전에 700화를 끝으로

드디어 나루토가 완결 났다고 합니다.

700화 이후로는 번외편으로 계속 나온다고 하니

그나마 우리들의 아쉬움을 달랠 수 있겠죠?

(M2:유정석 - 질풍가도 (‘쾌걸 근육맨 2세’ 여는 노래)[03:12])

노래는 들어본 적 있는데

무슨 만화인지 모르겠다고요?

음, 아무래도 만화보다 노래가 더 유명하죠?

이 노래는 ‘쾌걸 근육맨 2세’라는 만화의 오프닝 곡,

유정석의 ‘질풍가도’입니다.

만화 제목보다는 갈비찜 덮밥송이 더 유명하고,

근육파괴술이라는 기술로도 더 유명하죠.

이 외에도 각종 특이한 이름의

레슬링 기술을 보여줘서

학교에서 따라 하는 친구들이 많았어요.

(M3:코요태 - 우리의 꿈(원피스 오프닝)[02:38])

밀짚모자, 에이스, 악마의 열매.

이 단어들만 들으면 딱 떠오르는 만화가 있죠.

바로 ‘원피스’입니다.

원피스의 오프닝 곡인 이 노래는

코요태 김종민의 인생 곡이라고도 불릴 만큼

뛰어난 가창력을 보여주는 노래로도 유명합니다.

원피스는 남자뿐만 아니라 여자들에게도

아주 익숙한 만화 중 하나입니다.

추억의 만화라고 하기 어색할 정도로

지금 현재에도 많은 인기를 끌고 있죠.

원피스는 정말 언제 완결될까요?

(M4:박상민 - Crazy For You[02:48])

강백호와 서태웅이 땀을 뻘뻘 흘리며

서로 손뼉을 치는 아주 유명한 장면이 있죠.

이 장면은 다양하게 패러디될 정도로

‘슬램덩크’를 모르는 사람들도

이 장면만은 기억할 것입니다.

1993년부터 1996년까지 방영된 만화라

“나는 이 만화를 본 적이 없는데?” 라고 하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지금의 하이큐처럼 스포츠 만화에서는

당시에 엄청난 인기를 끌었습니다.

(M5:Unknown - 매직키드 마수리[02:33])

정말 이것만은 꼭 소개해드리고 싶었어요.

만화라고 하기엔 조금 그렇지만

어린이 드라마의 한 종류로

우리에게 아주 인기가 많았었죠.

‘매직키드 마수리’입니다.

이 매직키드 마수리는 우리들에게

유행이라는 것을 알려주었죠.

마수리 때문에 머리에 브릿지를 넣게 되고,

모두가 펜던트 목걸이를 목에 걸고 다녔었어요.

목걸이 종류도 천차만별이라

하나의 패션아이템이 되곤 했었죠.

(M6:Unknown - 파워디지몬 오프닝[02:03])

여러분, 이제 추억에서 현실로 돌아올 시간입니다.

남자들의 추억의 만화, 즐거우셨나요?

다음 타임머신은 X맨, 천생연분, 공포의 쿵쿵따 등

그때 그 프로그램입니다.

00년대 재미있었던 예능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의 추억이나 에피소드가 있다면

페이스북 창대방송으로 사연을 보내주세요.

사연에 당첨되신 분께는

5천 원 상당의 선물을 드립니다!

그럼 저 별탐지기는 다음 추억을 준비해

여기서 여러분들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그럼 뿅~

(S2:전영호 - Butterfly[04:05])

김희정  gmlwjd220_@naver.com

<저작권자 © CUB,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