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VEDIO 송출
2019학년도 2학기 첫 번째 CUB NEWS2019년 9월 첫째 주 영상뉴스

제작 : 배예진 / 아나운서 : 배예진 / 기술 : 장주희

[1팀]

창원대학교에서는 소득 분위가 낮은 학우들을 위해 국가 근로 장학 시스템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창원대학교 커뮤니티에서 국가 근로 장학 시스템에 대한 불만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사전 공지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학생들 사이에서 많은 불만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예시로는 고학년 신분의 학생을 비롯해 소득분위 기준에 벗어난 학생들이 불만을 토로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 익명, 이동집 / 행정학]

 

Q. 국가 근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A1. 지금까지 하던 사람들이 계속 국가 근로를 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이번 기회에

여러 학생들이 국가 근로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긍정적으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기존 인원들이 한 번에 빠져나가게 되면 효율적인 문제 등 여러 문제가

생길 것으로 우려가 돼서 적정 비율의 인원들이 교체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A2. 최근에 국가 근로의 시급도 오르고 더 많은 학생들이 혜택을 볼 수 있게 바뀌고

있는데 그런 점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논란으로 창원대학교 측에서는 선발 기준의 부당한 부분에 대해 확실히 하기 위해 감사를 받았습니다.

 

[인터뷰 - 익명 / 학생과]

 

Q. 국가 근로 장학금 의혹에 대한 학교 측의 입장.

A. 한국장학재단에서 이번 학기부터는 직전 학기에 근로 장학생으로 선발되지 않은

학생이 당해 학기 총 근로장학생의 절반 이상이 되도록 기준을 정했습니다.

저희도 이 부분을 반영해서 운영할 수밖에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릴게요. 그래서,

이번 학기부터 부서별 필수인원을 안 받고, 그동안 계속 참여했던 4학년

학생들이 많았기 떄문에 이번 학기에 참여 제한에 해당하는 학생 또한 4학년

학생이 많을 수밖에 없었던 점 양해바랍니다. 또 4학년 학생이 아예 뽑히지

않은 것은 아니니까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기존의 국가 근로 장학생 기준은 국내 대학의 재학생이어야 하며, 소득 8구간 이하, 직전 학기 100점 만점에 70점 이상이어야 합니다.

그러나 감사 진행 이후 학생과에선 저학년과 직전 학기 미선발자 위주로 국가 근로 장학생 선발 기준을 추가하였습니다. 하루 빨리 국가근로 장학생들의 불편함을 해소하여 학우들이 원활한 학교생활을 하길 바라면서 이상 CUB 뉴스였습니다.

 

[2팀]

무더웠던 여름방학이 끝나고 어느덧 창원대학교는 개강을 맞이하였습니다.

방학 동안 창원대학교에는 많은 변화들이 생겼는데요. 우선 공대 5호관의 내진 보강 공사입니다.

8월 5일부터 시작된 공사는 올해 11월 12일 날 완공될 예정입니다.

 

[인터뷰 - 윤종구 / 시설과 팀장]

Q. 방학 동안 공대에 어떤 공사가 이루어졌나요?

A. 안전하고 쾌적한 캠퍼스 조성을 위하여 공대 실험동, 공대 2호관, 공대 건물에 노후 냉난방기 교체 사업과 석면 교체 

   사업을 완료하였습니다. 그리고 현재는 55호관의 내진 보강 공사 중이다 보니 다소 많은 소음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많은 양해와 협조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공대 4호관에 아마 동계 방학 때 공사할 예정입니다. 민원이 발생하면 저희 

   시설과로 연락 주시면 저희가 해결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내진 보강 공사뿐만 아니라 새로운 편의 시설인 헬스장도 신설이 되었는데요.

학생증을 들고 가면 창원대 학우분들은 무료로 이용이 가능합니다.

헬스장은 국제 교육원 뒤편에 위치하였다고 하니 이용하실 분들은 참고하여 주시면 되겠습니다.

 

여름 방학 동안 창원대학교는 많은 변화들이 있었지만, 아직 개선되지 않는 부분들이 있는데요.

 

 

바로 공대 앞 누비자의 시설 문제인데요. 현재 자전거가 한 대도 없어 학생들의 이용에 불편을 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 강민재 / 기계공학 , 홍예슬 / 신문방송학]

Q. 부실한 누비자 시설로 어떤 불편을 겪었나요?

A1. 제가 통학을 하고 있는데 공대에서 정류장까지 거리가 제법 멉니다. 그래서 교내에서 이용할 수 있는 누비자 있음

     좋겠습니다.

A2. 공대에 누비자가 운영이 잘 안되고 있는 것 같아서 불편하고 정문밖에 없는데 공대와 거리가 멀어서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있습니다. 그리고 누비자에 헬멧이 들어왔다고 하는데 그것도 운영이 잘 안 되는 것 같습니다.

 

누비자의 불편한 점은 누비자 홈페이지의 시민 의견 수렴 페이지에 작성하여 해결할 수 있습니다.

 

방학 동안 개선된 시설도 있지만, 아직 개선되지 않은 것들도 학교와 학우들의 꾸준한 관심 속에서 하루빨리 편하게 이용할 수 있기를 바라며 이상 CUB 뉴스였습니다.

장주희 실무국장  xng0312@naver.com

<저작권자 © CUB,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주희 실무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스꿀모음집 - 8주차
[RADIO]
스꿀모음집 - 8주차
이브닝뉴스
[RADIO]
이브닝뉴스
알쏭달쏭 8주차
[RADIO]
알쏭달쏭 8주차
들어라 8주차
[RADIO]
들어라 8주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