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RADIO 점심방송
여보라 - 오사카2019년 4월 18일 목요일 점심방송

제작 : 최지율 / 아나운서 : 우인화 / 기술 : 최지율

(S1 : PRETTYMUCH-Summer on you [3:25])

안녕하세요. 매주 생생한 여행 정보와

각종 꿀팁을 들려드리는

여행이 보이는 라디오(쉬고) 여보라 입니다!

여러분, 한 주 잘 보내셨나요?

다가오는 중간고사 기간, 피해갈 수 없다면

즐기라고 하지만 공부는 미루고만 싶어지죠.

개강한 지 엊그제 같은데,

중간고사가 한 달도 남지 않았다니..

다 같이 일상을 벗어나 시간이 넘칠

방학을 생각하며 파이팅해요!

그럼, 설레는 마음을 안고

여보라 시작할게요~

(M1 : chris brown-pia mia [03:27])

오늘 소개해드릴 여행지는

근교에는 교토와 고베, 나라, 히메지 등

매력적인 도시로의 접근성이 좋고,

그 도시 자체로의 매력도 가득한 곳,

일본 오사카입니다!

국적기는 물론 저가 항공 노선이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 운항하는 것만 보더라도

오사카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을 거예요~

오사카 여행은 크게 나누자면

여행의 중심 '오사카'부터

항구도시 '고베',

일본의 경주 '교토', 자연 속 '나라'까지

각각의 특색있는 지역으로 인해

볼거리가 많다는 게 큰 특징이에요!

첫 번째로 갈 곳은 바로바로~

오사카 대표 관광코스‘난바 도톤보리 신사이바시’

오사카 하면 가장 많이 떠오르는

이미지가 있는데

바로 양팔을 번쩍 든

거대한 글리코 상입니다.

글리코상을 찍지 않고는

오사카 여행을

인증할 수 없다는 말이 돌 정도로

유명한 전광판입니다.

(M2 : trevor wesley – chivalry is dead [03:29])

아 참! 오사카의 명물

글리코 상이 어떤 의미를

담고 있는지 아시나요?

이것은 일본 식품회사의

네온사인 광고판인데요.

간판에 그려진 마라톤 하는 사람은

그 회사에서 나온 과자를 먹으면

그 사람처럼 건강하게 된다는 의미로

그려놓은 것이라고 하네요.

이쯤에서 여보라에서

알려드리는 사진 꿀팁!!

다리 아래에서 찍으면

사람들도 많이 없고

더 잘 나온다는 점!

(M3 : jason castro-if I were you [03:40])

“시장에 가면 그곳의 문화와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이 말을 100% 동감하는데요~

글리코 상을 보고 난 뒤

출출해진 배를 붙잡고

오사카의 대표 먹거리들이

모여 있는 도톤보리로 넘어가요!

길거리 양쪽에 매달려 있는

다양한 모양의 간판이

이곳에 먹거리가 다양하다는 걸

말해주네요.

간판에는 그 가게만의

특색이 잘 묻어나는 것 같아요!

사람 얼굴을 부착하고,

재료를 부착하는 등

재밌는 간판들이 많아요~

도톤보리 시장에서는

초밥은 한 번 정도

먹어봐야겠죠?

회전 초밥의 원조!

‘겐로쿠 스시’

컨베이어벨트에서 힌트를

얻어 일본 최초로 회전초밥을

만들었어요!

100여 가지의 회전초밥을

130엔에 맛볼 수 있답니다!

맛은 평범하지만 가격이 싼 만큼

가격대비 만족스러운 한 끼가

될 수 있어요!

(M4 : cody simpason- nocceiling [03:36]

배도 든든하게 채웠다면

오사카 야경감상 플레이스

‘우메다 공중정원’!

조금 복잡한 길을 따라가면

높은 위용을 뽐내는

우메다 공중정원 스카이 빌딩을

만날 수 있어요~

우메다 공중정원은

우메다역 주변 번화가를 중심으로

오사카의 풍경을

바라볼 수 있는데

해질녘쯤에 가서

노을 진 오사카와

완전히 어두워진 오사카 야경을

즐겨보시는 게 가장 좋아요!

밝을 때와 낭만 진 해 질 녘

그리고 화려한 야경까지

한 번에 감상할 수 있는 곳에서

오사카 여행을 마무리해 봐요~

(S2 : mocca-i remember [02:49])

해외여행 입문지로도 좋고

친구, 가족, 연인 누구와 가도

즐기기 좋은 관광지 오사카!

어떠셨나요?

방문하실 목적지를 잘 선정하신 후

즐거운 여행 즐겨봐요~

그럼 오늘도 여보라~

최지율 수습국원  cubradio@gmail.com

<저작권자 © CUB,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율 수습국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