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RADIO 점심방송
여보라 - 도쿄2019년 4월 11일 목요일 점심 방송

제작 : 최지율 / 아나운서 : 우인화 / 기술 : 최지율

(S1 : PRETTYMUCH-Summer on you [3:25])

안녕하세요. 매주 생생한 여행 정보와

각종 꿀팁을 들려드리는

여행이 보이는 라디오(쉬고) 여보라 입니다!

여러분, 한 주 잘 보내셨나요?

한창 체육대회 예선이

치러지고 있을 텐데요.

저 역시 풋살, 피구 등

다양한 경기에 참여했어요!

오랜만에 하는 운동은 힘들지만

신나는 일이기도 하죠?

운동과 여행의 공통점일 것 같네요.

그럼, 설레는 마음을 안고

여보라 시작할게요~

(M1 : arizona-oceans away [03:14])

저번 주에 소개해드렸던 대마도!

오늘은 일본의 두 번째 여행지

바로 (쉬고) 도쿄입니다.

일본의 수도 도쿄에서는

먹거리, 볼거리, 즐길 거리

그리고 유행을 선도하는 패션까지

놓칠 수 없는 포인트가

많은 곳이에요~

오늘은 도쿄 자유여행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것들에 대해서

소개해드릴게요!

바로 오다이바!!

여기서 다이바(台場)는 글자 그대로

“요새”를 의미하는 것으로,

오다이바는 에도 시대 말기에

바다로부터의 공격에서

배를 타고 대마도에 도착하면

도시를 지키기 위해

도쿄만(湾)에 인공적으로

만든 섬이랍니다!

지금은 개발을 통해서

도쿄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지로

각종 쇼핑몰과 엔터테인먼트 시설이

모여있는 곳이에요.

(M2 : stain jackets-feel good [02:46])

도쿄 오다이바에 간다면 꼭 들려야 할 곳!

바로 팔레트 타운입니다.

중세 유럽의 거리 풍경을

모티브로 한 쇼핑몰이에요.

오다이바의 랜드마크인

일본에서 가장 큰 대형 관람차도

이곳에 있죠.

오락 시설은 물론

라이브 하우스, 실내 테마파크가

모여있는 인기 있는 관광지에요.

세계적인 자동차 브랜드

도요타가 만든

자동차 테마파크도 있다고 하니

자동차 애호가들에게도

꼭 들러야 할 곳이죠.

(M3 : zhu-hometown girl [04:12])

두 번째로는 ‘오오에도 온 센 모노가타리’

오다이바에 있는

일본 최대 규모의 온천 테마파크에요.

지하수에서 용출하는

온천수를 사용한

실내 온천을 비롯한

13종류의 욕탕에서

온천욕을 즐길 수 있어요.

에도시대에 번성했던 마을을

재현해 놓은 히로코지 거리도 있으니

온천도 즐기고 구경도 해보세요~

오다이바의 관광명소를 다 즐겼다면

배가 출출할 텐데요?

세계 4대 시장의 하나로 손꼽히는

도쿄의 부엌, 츠키지 시장은

필수코스입니다!

여길 둘러보려면

아침 일찍 나서야 해요.

시장의 신선한 재료를 사용한

스시 가게를 비롯하여

음식점도 많이 있습니다.

(M4 : chris holsten-time machine [03:13]

수많은 종류의 신선한 생선,

어패류 등의 해산물,

바쁘게 움직이는 스쿠터와 트럭,

저도 덩달아 떠들썩하고 바빠지는

분위기에요!

이런 분위기는 츠키지 어시장의

매력이라고 합니다.

여러분은 어떤 애니메이션을 즐겨보나요?

저는 ‘하울의 움직이는 성’을 제일 좋아해요!

도쿄에는 ‘지브리 스튜디오 박물관’이 있답니다.

이웃집 토토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등

우리에게 너무나도 친숙한 애니메이션들이죠?

귀여운 캐릭터들과

특유의 세계관으로

전세계의 사랑을 받고 있는,

지브리 스튜디오의 모든 것을

볼 수 있는 곳이랍니다!!

이곳은 현장구매가 불가하고

미리 예매하고 방문해야만

입장이 가능할 정도로

도쿄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하고 있어요!

지브리가 꾸며놓은

그들만의 마을을 꼭 방문해보세요~

(S2 : taylar swift-style [03:52])

오늘은 일본 그 두 번째 이야기

도쿄 여행을 들려 드렸는데

어떠셨나요?

수도인 만큼

쇼핑할 거리, 먹거리, 문화생활이

다채로운 곳이었어요.

그만큼 다양한 테마로

즐길 수 있는 도쿄!

이번 방학 때 여행지로 어떠신가요?

그럼 오늘도 여보라~

최지율 수습국원  cubradio@gmail.com

<저작권자 © CUB,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율 수습국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