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RADIO 점심방송
Yolo 갈래? - 통영2018년 5월 9일 수요일 점심방송

제작 : 장주희 / 아나운서 : 우인화 / 기술 : 장주희

(S1 : 방탄소년단 – 고민보다 Go [04:00])

안녕, 친구들! 오늘 하루도 즐길 준비 됐어?

자, 내 소개부터 하자면!

나는 창원대학교 2학년 학생이야.

그런데 요새는! 캠퍼스를 거니는 게 아니라

전국 방방곡곡을 여행하고 있어!

대학생인데 어떻게 전국을 여행 다니냐고?

아, 휴학했지 뭐! 한 번뿐인 인생인데

학교에 묶여있긴 싫더라고!

한 번 사는 인생, 좀 즐깁시다!

욜로, 욜로!

(M1 : 솔라 - 바람이 불어오는 곳 [03:51])

자, 이 중에 니 취향 하나는 있겠지,

하는 마음으로 준비한 힐링 여행 두 번째 시간!

오늘은 풍경이 아주 멋진 곳이야.

힐링 여행 챕터 투! 통! 영!

처음 소개할 곳은 통영 동피랑 마을!

이미 너무 너무 유명한 곳이지.

우리나라 벽화 마을 중에 제일 유명할 수도 있어.

카메라 하나 매고 룰루랄라 돌아다녀도 되지만

잘 모르겠으면? 도움도 받아야지!

도움 받는 건 전혀 부끄러운 게 아니잖아!

올라가는 길에 동피랑 갤러리라고 있어.

볼거리, 먹을거리, 역사 같은 걸

소개해뒀다고 하니까 한 번쯤 들려봐!

동쪽이 있으면 서쪽도 있어야지!

돈 좀 팡팡 쓰고 싶지만

여기도 돈이 막 필요하지는 않고

튼튼한 다리만 있으면 돼.

서피랑 마을에서 유명한 건 99계단!

박경리 작가의 이쁜 글귀들이

계단 여기저기에 써져 있어서

사진 찍는 곳으로도 유명해.

99계단의 끝에는 바다가 한 눈에 보이는

서포루가 있대. 크, 힐링하면 바다지.

힐링 여행으로 딱이지?

(M2 : 악동뮤지션 – 사람들이 움직이는 게 [03:22])

바다를 더 가까이에서 보고 싶다면,

인생 뭐 있어? 바다로 들어가버리자!

근데 나는 입수는 싫고

음, 해저 터널 정도가 좋을 것 같다!

바다를 볼 수 있는 창문은 없지만

그냥, 뭐, 최고 깊은 곳은 13M 깊이라고 하니까

바다 속을 걷는다는 상상을 하는거지.

동양 최초의 해저터널이라고 하니까

가서 그 역사를 느껴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

(M3 : One Direction – Up All Night [03:13])

육지는 지겹고 섬에 가보고 싶다면!

통영에 또 섬이 엄청나게 많잖아.

유명한 섬은 소매물도와 비진도!

소매물도는 계단을 열심히 올라가면

진짜 경치가 기가 막혀. 대박이야 진짜.

멀리 제주도까지 갈 필요가 뭐 있어?

코 앞에 통영이 있는데!

괜히 한국의 나폴리가 아니라니까!

비진도도 소매물도 못지않게 예쁘고 유명해!

다만 왕복 3시간 정도.. 걸어야

전망대에 갈 수 있어.

음, 네 발로 걷게 될 수도 있는데..

눈호강을 위해서라면 그 정도쯤이야!

비진도에는 또 해변을 빼놓을 수 없어.

그런데 사구 해변, 몽돌 해변 둘 다 있는 게

대박 신기한 포인트지!

취향 따라서 모래가 좋다면 사구 해변으로

돌맹이가 좋다면 몽돌 해변으로 가면 되겠지?

둘 다 좋으면 뭐, 번갈아가면서 가면 되고!

(M4 : 데이브레이크 - 꽃길만 걷게 해줄게 [03:20])

마지막으로 가볼 곳은 통영 이순신 공원!

촥 펼쳐진 해안길도 있고,

바다도 있고, 나무랑 꽃도 있으니까

그냥 자연을 몽땅 다 보고 싶으면

이순신 공원으로!

끝내기 전에 잠깐만.

통영 맛집을 또 빼놓을 수가 있나.

통영하면 꿀빵!

통영 꿀빵은 유명한 곳이 너무 많아서..

음, 인터넷 초록 창에

통영 꿀빵 검색해보고 제일 가까운 곳으로

가면 되겠지?

또 이미 너~무 유명해서 소개는 안 했지만

통영의 명물! 루지를 타러 갔다면

근처에서 굴 요리 먹기!

통영 충무 김밥도 빼놓을 수 없지.

그리고 통영에 4대 맛집도 있고..

아, 너무 많다.

더 궁금한 사람들은 초록 검색창과

인별그램 같은 데 검색 한 번 해보는 걸로 하고!

나는 이만 가볼게!

자, 오늘의 욜로 갈래는 여기까지!

다음에 보자, 안녕!

(S2 : 윤딴딴 – 여름에 [03:24])

장주희 제작부장  xng0312@naver.com

<저작권자 © CUB,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주희 제작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